자유연대 결성 선언문

하나,문재인 정부가 “나 스스로 나를 대표하는 정치의 시대를 의미한다”는 이른바 ‘국민의 시대’는 자유민주주의체제의 근간인 대의제를 흔드는 위험한 주장이며,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는 ‘촛불’의 광장정치가 아니라 대의제와 시민적 권리 위에 기초함을 천명한다. 문재인 정부가 내세우는 “국가가 나의 삶을 책임진다”는 주장은 역사의 묘지에 파묻힌 전체주의 국가의 망령의 부활이며, 반동이자, 시대착오이다.


하나,파정부의 국정실패와 탄핵사태, 자유민주세력의 분열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국가체제를 절체절명의 위기로 빠뜨렸다. 이 위기는 전체주의의 유혹에 빠진 급진세력, 불공정 언론, 기회주의적 좌파 지식인들이 편의적으로 연합한 좌파 문재인 정권을 탄생시켰다. 10년 집권한 우파 야당은 두 개의 당으로 분열된 채 이전투구에만 열중함으로써, 문재인 정권의 모험적 독주를 제어하는데 철저히 실패하고 있다. 이 땅의 분열된 야당은, 선동적 언론은, 기회주의적 지식인들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속의 ‘100대 정책 과제’는 전복적 광장정치를 결산한 ‘촛불 권리선언’과 ‘100대 과제’를 똑 같이 베껴 쓴 것이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은 촛불전체주의의 광기에 도취하여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전복하려는 파괴세력의 꼭두각시로 전락한 것이다.


하나,좌파 문재인 정권의 집권으로 대한민국에는 자유민주주의체제의 위기, 안보⦁경제 등 국가위기, 정치권의 타락과 대의제의 위기가 중첩되고 있다. 이에 한국의 자유민주세력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에 대항하고, 무력한 대의 정치권의 정상화를 촉구하며, 자유시민사회의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새로운 시민운동의 방향과 전략을 설정하고 조직을 재정비하고 행동해야 할 시대적 과제를 부여 받고 있다. 자유대한민국의 수호와 발전을 위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진영은 이제 대동단결의 원칙, 개방성의 원칙, 민주적 의사결정의 원칙, 재정과 행동의 책임성의 원칙에 입각하여 애국⦁공화의 정신으로 ‘자유연대’을 결성한다.


하나,‘자유연대’는 자유민주주의와 헌법가치를 존중하는 다양한 시민과 시민사회단체의 연합체로서, 문재인 정권 출범과 함께 쏟아져 나오는 각종 반법치, 반자유주의, 반시장적 조치들에 대한 자유민주진영의 총력투쟁을 선도할 것이다. ‘자유연대’는 출범과 동시에 우선적으로 문재인 정권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 대북굴종 및 안보포기정책, 무책임한 경제포퓰리즘 정책, 언론탄압, 탈원전 결정, 시민단체탄압 등을 저지하는 투쟁에 나설 것이다.

1948년 자유민주공화국을 세운 이후 대한민국은 자유민주공화의 이념적 기치 아래 많은 국민들이 피와 땀을 흘림으로써 세계사에 유례없는 모범국가이자, 중견국으로 발돋움했다. 이렇듯 자랑스러운 자유대한민국이 촛불의 광장정치와 탄핵에 의한 헌정위기,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한 국가주의와 포퓰리즘으로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했다. 이제 민주와 진보를 가장하여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유린하는 몽매하고 파괴적인 반동좌파의 선동정치는 단결된 자유민주시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자유연대는 이 심판의 전략사령부가 될 것을 국민과 역사 앞에 결연히 선언하고, 자유대한민국의 수호와 발전의 길잡이가 되어 후대에 자유통일강국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물려줄 것을 약속한다.